지구 온도가 1℃나 오른다는데도 무덤덤하신가요?

올 한해 지구촌 곳곳은 이상기후로 몸살을 앓았다. 기록적인 홍수로 국토의 1/3이 물에 잠긴 파키스탄,  40도 넘는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과 북미 대륙. 3주 동안이나 지속된 캘리포니아의 산불,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니었다. 역대급 태풍과 잦아진 폭우가 한반도를 강타했다. 지구가 점차 뜨거워지면서 20년 전에 비해 자연재해가 2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지구 온난화의 주된 원인은 바로 탄소배출, 인류의 온실가스 배출이 이미 지구를 위기의 상황에 몰아넣었고 지구촌 곳곳에서 이미 위험신호가 나타나고 있다고 윤순진 교수는 말한다.  “이미 지구는 임계점에 와있습니다. 임계점을 넘어버리면 그 때는 재앙을 막을 수 없습니다. 우리에게 남아있는 시간은 7년뿐입니다”  지구 온난화를 멈추기 위해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은 7년뿐이라고 강조하는 윤순진 교수, 그리고 그 위기를 가장 먼저 직감하고 대처하고 있는 것이 바로 글로벌 기업이라고 말한다. 파괴된 지구에서는 기업도 일자리도 없다는 인식이 기업을 움직이고 있다는 것, 그 대표적인 것이 RE100(2050년까지 기업에서 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하자는 국제적 기업간 협약 프로젝트)이며 이미 국내에서도 25곳의 대기업이 RE100 동참을 선언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